페이지 바로가기

응급처치

홈으로 포항시재난안전대책본부 > 안전문화운동 > 예방및응급처치법 > 응급처치 > 충격

4차메뉴

콘텐츠 목차

본문

충격

- 충격이란? 순간적인 혈액순환의 감퇴로 인하여 우리 몸의 전기능이 부진되고 허탈된 상태를 말한다.

원인

대출혈,심한화상, 탄상(彈傷), 익수(溺水), 그 밖에 가슴 또는머리의 부상

예방

중상자는 누구나 충격 상태를 일으킬 염려가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나기를 기다리지 말고 미리 예방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응급처치를 실시하면 대개는 충격을 예방할 수 있으며, 증상을 발견하였을 때 곧 적절한 응급처치를 실시하면 악화를 방지할 수 있다.

증상

일시적이며 가벼운 정도의 것으로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여러 단계가 있다.

  • 가. 얼굴이 창백해진다.
  • 나. 식은땀이 나며 현기증을 일으킨다.
  • 다. 메스꺼움을 느끼며 구토나 헛구역질을 한다.
  • 라. 맥박이 약하거나 때로는 빠르다.
  • 마. 호흡이 불규칙하게 된다.
  • 바. 심하면 의식이 없어진다.
 
자세

자세
충격이 일어나면 심장과 뇌로 흐르는 피의 양이 적어지므로 머리와 몸을 수평으로 눕혀 이러한 기관에 흐르는 피의 양을 많게 한다. 만약 머리에 부산이 없으면 뇌로 피가 흐르는 것을 더 많게 하기 위하여 하체를 20~30cm정도 높여준다.

가슴에 부상을 다하여 호흡이 힘든 환자인 경우에는 호흡을 쉽게 하도록 부상자의 머리와 어깨를 놓게 하여 눕히고, 의식이 없는 환자를 무리하게 일으키거나 움직여서는 안된다. 기도를 개방하고 가급적 편안한 자세로 눕힌다.

 
보온

보온
부상자의 체온을 정상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힘쓰고, 부상자의 몸이 식으면 충격이 악화되므로 체온을 유지할 수 있는 담요 등을 깔고 덮어준다.
옷,신문지 등 구할 수 있는 대용품을 사용 일사병(日射病),열사병(熱射病)등의 높은 열에 의한 환자는 시원하게 해준다.

 

음료
의식이 없거나 희미한 환자에게는 원칙적으로 음료를 주지 않는다. 이는 기관으로 잘못 들어가 질식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며, 특히 술 등의 자극성 있는 음료를 주어서는 안된다.
열사병,일사병,심한 설사로 인한 탈수 등은 오히려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머리,배,가슴의 손상이나 내출혈,대출혈 등으로 수술을 해야 하는 환자에게는 절대로 음료를 주지않는다. 그러나 환자가 심하게 원할 때에는 깨끗한 천에 물을 적셔 입언저리에 대어준다.

 

저작권표시

  • 저작자표시-변경금지
  • 저작자표시-변경금지
  • 내용보기
『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는 저작권법상 재배포 및 인용이 불가능합니다. 』

담당정보

  • 지정된 담당자가 없습니다.
위로

 관련페이지「 응급처치 」

  • -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 - 관련 게시물이 없습니다.
 

소셜 댓글

카피라이트